‘청춘시대2’ 지우♥신현수·최아라♥김민석, 질투는 나의 힘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캡처

‘질투’의 힘은 실로 위대했다. 질투하는 마음이 오히려 상대와 ‘나’의 사이를 더욱 가깝게 했다. 반대로 우정을 흔들기도 햇다.

22일 방송된 JTBC ‘청춘시대2’에서는 유은재(지우)와 윤종열(신현수), 조은(최아라)과 서장훈(김민석) 사이에 엇갈린 사랑의 화살표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유은재는 서장훈과 비슷한 색깔의 옷을 입고 학교에 갔다가 연인으로 오해받았다. 이를 오해한 사람들 중에는 유은재의 전 남자친구인 윤종열도 있었다. 그날 밤 윤종열은 술에 취해 유은재에게 “자냐?”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고, 이를 확인한 유은재는 기뻐했다.

유은재는 하메들에게 이를 고백했고, 송지원(박은빈)은 유은재를 도와주기 위해 그가 서장훈과 다시 한 번 연인처럼 보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조은은 유은재와 서장훈이 실제 연인처럼 다정하게 대화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질투했다.

심지어 조은을 만나러 온 안예지(신세휘)는 서장훈이 유은재와 바람을 피운다고 오해했다. 안예지는 유은재에게 조은과 서장훈이 사귄다고 밝혔다. 당황한 조은은 안예지를 데리고 자리를 떠났다. 안예지에게 상황을 설명한 뒤 벨에포크로 돌아온 조은은 유은재와 송지원에게 놀림을 당했다. “사귀는 게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서장훈은 웃기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정예은(한승연)을 협박한 범인의 정체도 밝혀졌다. 바로 그의 친구 한유경(하은설)이었다. 이를 눈치 챈 송경아(최배영)의 폭로로 진실이 드러났다. 이에 앞서 정예은은 자신을 걱정해주는 권호창(이유진)에게 마음을 열었다.

윤진명(한예리)은 소속사의 전속계약해지 통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헤임달(안우연)을 답답해하며 독설을 퍼부었다. 결국 헤임달은 계약해지 서류에 사인을 하고 소속사를 떠났다. 의도치 않게 상처를 주고 상처를 받은 두 청춘은 눈물을 흘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