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배달꾼’ 정가, 배달부터 원산지 조작까지…끝없는 골목상권 죽이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금토드라마 '최강배달꾼'의 방송 화면 캡쳐

KBS2 금토드라마 ‘최강배달꾼’의 방송 화면 캡쳐

‘최강 배달꾼’의 대형 프랜차이즈 정가가 극중 고경표의 고향 친구인 김경남까지 협박하며 배달 서비스까지 시작했다.

22일 방송된 KBS2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에서 정가의 대표 정혜란(김혜리)는 최강 배달꾼 사업이 호황을 이루자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녀는 서비스 시작에 앞서 고경표의 고향 친구이자 함께 일하고 있는 성재(김경남)까지 협박하며 자신의 회사로 데려왔다.

강수(고경표)는 “정가도 배달을 시작했다”는 골목 상인들의 제보를 듣고 당황해 달려갔다. “이젠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냐”는 상인들의 걱정에 놀랐지만 더욱 놀란 것은 성재의 배신. 성재는 “월급 많이 준다고 해서 옮겼다”며 “너처럼 오지랖 부리는 사장 밑에서 돈 못 번다”고 말해 강수에게 상처를 입혔다.

뿐만 아니라 정가는 골목 상권에 배달되는 식자재의 원산지까지 조작했다. 이에 골목 상인들은 강수에 대한 신뢰를 잃고 의심하기 시작했다. 강수가 사업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