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한승연, 이유진 손 잡고 “와줘서 고마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캡처

한승연이 이유진의 손을 잡았다. “와줘서 고맙다”고 수줍은 진심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JTBC ‘청춘시대2’에서 정예은(한승연)은 자신을 저주하는 내용의 편지를 받고 지독한 우울에 빠졌다. 집 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았다.

이에 정예은의 근황이 궁금했던 권호창(이유진)은 직접 벨에포크를 찾았다. 집 밖을 기웃대는 권호창을 변태로 오인한 서장훈(김민석)과 잠시 소동이 일었으나 정예은이 시끄러운 소리를 듣고 나온 덕분에 해결됐다.

두 사람은 집 안 벤치에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눴다. “몰래 와서 잘 지내는 지 보고 가려고 했다”고 권호창이 미안해하자, 정예은은 “오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면서도 “와줬으면 했다. 고맙다”고 그의 손을 꼭 잡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