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이종석 “제작진 미션 받아… 윤균상 본 모습 파헤쳐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캡처

배우 이종석이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제작진으로부터 “윤균상의 본 모습을 파헤치라는 미션을 받았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는 게스트로 이종석이 출연했다.

이종석은 득량도에 도착하자마자 이서진, 에릭, 윤균상 등 득량도 삼형제와 냉우동을 먹었다.

식사를 즐기던 중 이종석은 “제작진에게 미션을 받았다”고 운을 뗐다. “윤균상의 본 모습을 파헤쳐야 한다”는 것. 이종석은 윤균상과의 친분으로 ‘삼시세끼 바다목장 펴’에 출연하게 됐다.

윤균상이 당황하자 이종석은 “형의 추악한 내면”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윤균상은 “나만 걸릴 것 같냐”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