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이종석 “윤균상만 믿고 왔는데” 동공지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캡처

배우 이종석이 윤균상과의 친분으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는 이서진과 에릭, 윤균상이 게스트 이종석을 속이기 위해 몰래카메라를 준비했다.

이종석이 오기 전 윤균상이 담벼락 뒤에 숨었고, 이서진과 에릭은 이종석에게 “균상이가 일이 있어 나갔다. 저녁 늦게 들어올 것”이라 거짓말을 한 것. 이를 들은 이종석은 어색하게 웃으며 “균상이 형만 믿고 왔다”고 걱정했다.

이후 이서진은 “균상이는 쓸 데가 없다. 종석이가 왔으니 됐다”고 너스레를 떨어 이종석을 더욱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잠시 뒤 윤균상이 나타나며 몰래카메라를 끝내자 이종석은 격한 안도와 반가움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