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맘’ 김연우, ‘덕후무당’으로 변신 “네 앞길 맞출 사람 나야 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예능 드라마 '보그맘' 방송 화면 캡쳐

MBC 예능 드라마 ‘보그맘’ 방송 화면 캡쳐

가수 김연우가 ‘보그맘’에서 무당으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 드라마 ‘보그맘’에서 엘레강스 멤버들과 보그맘(박한별)은 사주를 보기 위해 무당 김연우를 찾아갔다.

김연우는 ‘덕후무당’이라는 콘셉트로 등장부터 트와이스, 워너원의 안무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안무를 마친 그는 엘레강스 멤버들과 보그맘의 사주를 보기 시작했다.

김연우는 “멤버 모두 물, 불뿐이다. 상극인 관계지만 서로가 필요에 의해 뭉쳤을 뿐”이라며 꿰뚫어 보았다. 이어 보그맘에게는 “너는 금이다. 금은 뜨거울 때 쳐야 된다는 말처럼 불의 기운이 강한 도도혜(아이비) 옆에 붙어 있어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보그맘은 “당신의 풀이는 틀렸다”며 인공지능 로봇답게 “나는 도도혜 옆에 있으면 안 된다”고 정확한 사주풀이를 내렸다.

당황한 김연우는 모두가 돌아간 뒤 도도혜에게 “조심해라. 전혀 앞을 알 수 없는 여자”라는 충고를 남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