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러블리즈 예인 “치킨, 매니저 몰래 먹는 음식”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러블리즈 예인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러블리즈 예인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걸그룹 러블리즈 예인이 ‘혼밥(혼자 밥 먹기)’ 메뉴로 치킨을 선택했다. “매니저 몰래 멤버끼리 항상 먹는 메뉴가 치킨”이라고 소개했다.

예인은 22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V 라이브를에서 ‘혼밥 자유이용권’을 얻고 치킨을 먹으러 갔다.

예인은 “먹방 여신 요정이 돌아왔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오늘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뜯어먹을 수 있는 것을 먹으러 갈 것”이라고 메뉴를 소개했다. 예인이 들어간 곳은 바로 치킨집이었다.

예인은 반반치킨을 기다리는동안 “매니저 언니오빠들 몰래 멤버들끼리 항상 먹는 메뉴가 바로 치킨이었다”고 떠올렸다.

주문한 치킨이 나오자 예인은 “오 마이갓”이라고 외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치킨은 손으로 뜯어먹는 게 진리”라고 말하며 먹방(먹는 방송)에 몰입했다. 너무 몰입한 나머지 “이건 먹다가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르겠다”고 혼잣말을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식사를 마친 예인은 “가끔 이렇게 나와서 치킨을 먹는 것도 좋은 것 같다”며 “혼밥하시는 많은 분들도 집 밖에 나오셔서 맛있는 한 끼를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