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부암동’, 10월 9일부터 밤 9시 30분 방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번 생은 처음이라',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제공=CJ E&M

‘이번 생은 처음이라’,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제공=CJ E&M

tvN이 월화, 수목드라마 시작 시간을 오후 9시 30분으로 이동하며 대대적으로 편성을 변경했다.

tvN은 “오는 10월 9일부터 월화, 수목드라마 시간대를 오후 9시 30분으로 옮긴다”고 2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tvN은 “삶의 균형이 중요해지면서 평일 저녁 가족과 시간을 보내려는 시청자 층이 많아진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라며 “최근 금토드라마에서 토일드라마로 편성 변경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데 이은 후속 조치”라고 덧붙였다.

오는 10월 9일 첫 선을 보이는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11일 첫 방송되는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이 편성의 주인공이다. 오후 10시 50분 드라마가 편성되던 자리에는 9시 30분대 편성되었던 예능과 일부 신규 프로그램들이 방송된다.

오후 9시 30분대 첫 월화드라마로 선보일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집 없는 자 윤지호(정소민)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이민기)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로맨스다. ‘싸우자 귀신아’, ‘식샤를 합시다’, ‘막돼먹은 영애씨’의 박준화 감독과 드라마 ‘호구의 사랑’, ‘직장의 신’, ‘꽃미남 라면가게’의 윤난중 작가가 만났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김정혜(이요원), 재래시장 생선장수 홍도희(라미란), 대학 교수 부인 이미숙(명세빈)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복수를 펼치는 내용이다. ‘파스타’, ‘미스코리아’, ‘구여친클럽’의 권석장 감독이 연출을 맡고 김이지 작가와 황다은 작가가 집필한다.

tvN 편성국은 “추석 이후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막돼먹은 영애씨 16’,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슬기로운 감빵생활”마더’ 등 탄탄한 라인업으로 보다 많은 시청자와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다채로운 장르와 흡입력 있는 스토리가 강점인 tvN 드라마를 많은 시청자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