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련 작가와 재회한 이종석X수지, ‘당잠사’로 사전제작 징크스 깰까(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정해인(왼쪽부터) 이종석, 배수지, 고성희, 이상엽이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첫 방송을 앞두고 "촬영하는 동안 행복했다"고 말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정해인(왼쪽부터) 이종석, 배수지, 고성희, 이상엽이 20일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lsh87@

“드라마를 보면 꿈꾸는 듯한 느낌일 거예요. 1년 정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거라고 자부합니다.”

오충환 PD는 2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남홍주(배수지)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분투하는 검사 정재찬(이종석)의 이야기다.

지난해 ‘W(더블유)’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던 이종석이 1년 만에 돌아왔다. 앞서 ‘피노키오’와 ‘너의 목소리가 들려’로 두 차례 호흡을 맞춘 박혜련 작가와 재회했다. 이종석은 이를 작품 선택 이유로 꼽기도 했다.

이종석은 “박혜련 작가 작품이라는 것만으로도 작품 선택 이유는 충분했다. 박 작가와 세 번째 작품이기 때문에 오히려 작가에게 폐를 끼칠까 걱정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종석은 이어 “올해 법정드라마가 유난히 많았는데 우리도 전문적으로 법정신을 구현해냈다. 박 작가의 장점은 복합장르다. 여러 가지 요소를 섞어놓는데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않게 잘 버무려서 찍는다. 기본적으로 판타지가 있지만 판타지를 초현실적으로 그려낸다. 이게 관전 포인트다”라고 설명했다.

수지(왼쪽) 이종석이 2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된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사이에' 제작발표회에서 "호흡이 좋았다"고 말했다.

수지(왼쪽) 와 이종석이 22일 서울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사이에’ 제작발표회에서 손하트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수지 역시 ‘드림하이’ 이후 오랜만에 박 작가와 다시 만났다. 이종석과는 지난해 MBC ‘더블유’와 KBS2 ‘함부로 애틋하게’로 경쟁하던 관계에서 동료로 만나게 됐다.

수지는 “박 작가의 대본을 봤는데 너무 재밌어서 다음이야기가 궁금했다. 고민 없이 선택했다”며 “‘드림하이’ 때 대화를 많이 못 나눴는데 그 때의 아쉬움을 풀고자 더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석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이번에는 시청률 경쟁을 하지 않아도 되니까 행복하게 촬영했다”며 “이종석이 잘 챙겨주고 리드해줘서 호흡이 잘 맞았다. 좋은 작품에서 만날 수 있어서 좋았고 많이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러 사전제작 드라마들이 기록한 낮은 성적 때문에 일각에서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내로라하는 스타작가와 배우들의 조합에도 결과는 참담했기 때문. 방송가에서는 ‘사전제작 징크스’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에 이종석은 “박혜련 작가는 구성이 탄탄하다. 전작에서도 미리 구성을 맞추고 대본을 미리미리 내기 때문에 사전제작이라고 해서 크게 달라질 점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들 외에도 이상엽, 고성희, 정해인 등 연기력이 탄탄한 배우들이 출연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