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마스터’ 박철민, 오늘(22일) 과거사 밝혀진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돌마스터' / 사진제공=IMX

‘아이돌마스터’ / 사진제공=IMX

아이돌을 꿈꾸는 소녀들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그리는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이하 아이돌마스터)’의 박철민이 조력자로서 활약한다.

박철민은 극에서 미스터리 대표 심민철 역으로 열연 중이다. 오늘(22일) 방송될 22회에서는 가수 연습생 사실을 숨겨왔던 하서가 가족에게 들키면서 집으로 끌려가게 된다. 갑작스럽게 벌어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조력자 심민철이 하서의 본가 안동까지 직접 찾아가 하서의 가족들을 설득한다.

공개된 사진 속 하서의 안동 집 앞에 서있는 심민철과 강신혁(성훈)의 비장한 표정이 눈길을 끌고 있다. 게다가 심민철은 하서의 할아버지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있다.

하서를 돕는 과정에서 심민철의 숨겨진 과거사도 공개될 예정이다. 그동안 심민철은 825 엔터테인먼트의 대표라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이날 방송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아이돌마스터’는 이날 오후 6시 30분에 SBS funE 채널에서 방송된다. 이후 오후 11시 SBS 플러스, 일요일 오전 11시 SBS MTV에서 주 1회 방송된다. 또한 아마존을 통해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전파를 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