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조권, 논의 끝에 재계약NO… 앞날 응원” (공식입장 전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조권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조권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2AM 출신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조권이 16년간 몸담았던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를 떠난다.

JYP는 22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조권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한 끝에전속 계약을 더 이상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기간 회사를 믿고 함께해 준 아티스트와 팬들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저희 JYP 엔터테인먼트와 조권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조권은 JYP에서 약 7년간 연습생으로 지내다 2008년 2AM으로 데뷔했다. 2015년 2AM의 전속계약 만료된 후에도 네 멤버 중 유일하게 JYP와 재계약을 맺었다. 이후 솔로 가수, 뮤지컬배우로 활약했다. 최근 뮤지컬 ‘이블데드’를 마쳤다.

다음은 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저희 JYP 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조권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한 끝에
전속 계약을 더 이상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합의하였습니다.

오랜 기간 회사를 믿고 함께해 준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저희 JYP 엔터테인먼트와 조권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겠습니다.

조권의 발전적인 미래를 위해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