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김채은, 보이시 매력으로 강렬한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채은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채은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채은이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4회에 처음 등장해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 기차라 역을 맡은 김채은이 뛰어난 운동신경과 할 말은 하는 시원한 성격, 외모까지 드러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자칫 남자로 오해할 수 있을 정도로 완벽하게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극 중 기라성(정한용)과 모진자(황영희)의 늦둥이로 세 딸 중 막내인 기차라는 보이시한 매력을 무한 발산하는 캐릭터로 학창시절 여학생들을 끌고 다닐 정도의 미소년 비주얼을 가지고 있다.

이날 기차라는 유도장에서 남자와의 대결도 거뜬히 이기며 의기양양한 모습을 보였다.집안의 애물단지 첫째 언니 기대라(연미주)의 뻔뻔한 태도에 돌직구로 맞받아치며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기차라로 변신하기 위해 많은 부분을 신경 썼다는 김채은은 “여자고 막내딸이라 어떻게 보면 더 여성스러워질 수도 있는데 왜 차라가 머리도 자르고 운동도 좋아하게 되었을까를 대본에서 찾아보고 상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의 조언으로 목소리 톤을 남자처럼 맞추고 머리 자르고, 남자 옷 입고 걸음걸이도 남자같이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다 보니 남자들을 관찰하게 되고 어떻게 하면 더 남자다워 보일지, 어떻게 연기로 풀어낼 것인지를 제일 많이 신경 쓴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채은은 기차라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 작은 부분도 섬세하게 준비했다. 항상 배우는 자세로 촬영에 임하며 점차 발전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내 남자의 비밀’은 진짜 가면을 쓰고 진짜가 되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치는 남자와 사랑받고 싶어 소중한 동생을 버리고 그 자리를 차지한 여자가 완전한 행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