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드폴, 이번엔 책+음반… 11월, 정규 8집 발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루시드 폴 8집 기념 콘서트 ‘읽고 노래하다’ 포스터/사진제공=안테나뮤직

루시드 폴 8집 기념 콘서트 ‘읽고 노래하다’ 포스터/사진제공=안테나

루시드폴이 2년여 만에 새 책과 새 노래를 함께 발표한다.

루시드폴은 오는 11월, 에세이와 음반이 결합된 형태의 정규 8집을 발매한다. 안테나는 22일 공식 SNS를 통해 정규 8집 발매를 기념해 열리는 루시드폴의 전국 8개 도시 투어 콘서트 ‘읽고 노래하다’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루시드폴은 11월 4일 제주를 시작으로, 성남, 인천, 전주, 12월에는 부산, 대전, 서울, 대구 등에서 주말마다 낭독회 겸 콘서트를 연다.

루시드폴은 그간 USB 형태의 앨범을 만들거나 홈쇼핑에서 앨범을 판매하는 등 참신한 방식의 프로모션을 선보여왔다.

특히 지난 2015년 정규 7집 발표 당시 루시드폴이 농약 없이 직접 재배한 귤 1Kg, 타이틀곡 ‘아직, 있다.’를 비롯해 15개 곡이 담긴 앨범, 동화책과 엽서세트 등을 묶어 홈쇼핑 채널을 통해 판매해 혁신적인 음반 마케팅 사례로 평가 받았다.

이번 정규 8집은 전국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루시드 폴의 첫 에세이이자 음반이다. ‘누군가를 위한,’ 이후 2년간 농부로서 또 음악인으로서 자연과 함께 살아온 삶을 담담하고 따뜻한 관점으로 전할 전망이다. 소속사 안테나는 “에세이와 음악은 각각 기능하지 않고 하나로 융화된다. 글의 내용을 그대로 녹인 듯한 노래, 노래가 서술하는 듯한 이야기는 장르의 경계 없이 완벽히 결합된 하나의 작품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