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 추성훈, 몽골씨름 훈련 중 허벅지 부상…경기 출전 ‘비상’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 '추블리네가 떴다'/사진제공=SBS

SBS ‘추블리네가 떴다’/사진제공=SBS

SBS ‘추블리네가 떴다’ 추성훈이 몽골 전통 씨름 대회를 준비하던 중 부상으로 출전을 포기할 위기에 처했다.

23일 방송되는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서 추성훈은 현지 선수들과 훈련을 하던 중 감독 벌드의 아버지가 1972년 뮌헨 올림픽에 참가했던 몽골 최초의 유도 선수였음을 알게 된다. 추성훈은 막간을 이용해 몽골 선수들과 유도 대련을 하게 된다. 전 국가대표 유도 선수 출신인 추성훈은 20대 장정인 씨름 선수들을 손쉽게 제압하며 그 동안 훈련에서 당한 굴욕을 한 번에 만회한 후 마지막으로 벌드와 유도 대련에 나선다.

한참 접전을 펼치던 추성훈은 갑자기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며 경기를 중단시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제대로 걷지 못하는 추성훈의 모습에 현장에 있던 의료진이 긴급 투입됐고, 응급 처치 그는 허벅지 근육 파열로 2주 동안 운동을 삼가고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게 된다.

부상에도 불구하고 한 번도 아빠의 경기를 보지 못한 딸 사랑이를 위해 대회를 준비해온 추성훈은 쉽사리 포기하지 못한다.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이를 지켜보던 아내 야노 시호와 사랑이는 “나담 축제에 참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성훈의 대회 참가 여부는 오는 23일 오후 6시 10분에 ‘추블리네가 떴다’를 통해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