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아이유, ‘꽃갈피 둘’ 음원+라이브영상 22일(오늘)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아이유 '꽃갈피 둘'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페이브엔터테인먼트

아이유 ‘꽃갈피 둘’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페이브엔터테인먼트

가수 아이유가 3년 만에 공개하는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 둘’이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는 22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에 아이유의 두 번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 둘’의 전곡 음원을 발표한다. 또 타이틀곡 라이브 영상이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아이유의 ‘꽃갈피 둘’은 지난 2014년 첫 선을 보인 ‘꽃갈피’ 음반의 연장선에 놓인 3년만의 신작이다. ‘꽃갈피’처럼 추억과 향수를 자극하는 이전 세대 음악들을 진한 아날로그 감성과 아이유 특유의 서정성을 담아 새롭게 재해석했다.

여기에 정재일, 고태영, 홍소진, 강이채, 적재, 임현제(혁오), 김성모, 정성하 등 폭넓은 세대와 장르의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해 원곡 고유의 정서 위에 아이유의 색채를 덧입히기 위한 보다 섬세한 노력을 기울였다.

아이유는 이번 앨범의 감동을 더하고 ‘음악’ 본연의 힘에 집중하기 위해 여러 노력을 경주해왔다. 더불어 각 트랙에 최적화된 창의적인 콘텐츠를 담아 곡을 부연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타이틀곡의 영상물은 뮤직비디오가 아닌 라이브 영상으로 공개를 결정했다. 아이유의 매력 보이스와 실제 밴드 사운드의 생생함이 주가 되는 곡인만큼 라이브 클립을 통해 그 매력을 더하고자 한 것이다. 영상 속 밴드 연주에는 콘서트 등을 통해 아이유와 오랜 시간 최고의 합을 보여주고 있는 ‘아이유 밴드’ 멤버들이 지원 사격한다.

아이유는 지난 18일 오전 ‘가을 아침’을 깜짝 선공개한 뒤 5일 째 음원차트 1위를 굳건히 지키는 돌풍 속에 압도적 ‘음원퀸’의 위엄을 입증하고 있다. ‘꽃갈피 둘’의 시작을 성공적으로 알린 ‘가을 아침’이 알린 가운데 아이유의 ‘꽃갈피 둘’이 음원차트 내 어떤 반향을 가지고 올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아이유 두 번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 둘’은 22일 오후 6시, 멜론을 비롯한 각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