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펠트’ 예은, ‘월드클럽돔 코리아 2017’ 오프닝·피날레 장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핫펠트(예은) / 사진제공=아메바컬쳐

가수 핫펠트(예은) / 사진제공=아메바컬쳐

가수 핫펠트(예은)가 ‘월드클럽돔 코리아 2017’ 오프닝과 피날레를 장식한다.

22일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은 “핫펠트가 오늘 막을 올리는 ‘월드클럽돔 코리아 2017(WORLD CLUB DOME KOREA 2017)’ 오프닝 무대와 오는 24일 피날레 무대에 선다”고 밝혔다.

데뷔 후 처음으로 ‘월드클럽돔’ 무대에 오르게 된 핫펠트는 세련된 컨템포러리 EDM 곡으로 유명한 독일 DJ 겸 프로듀서 르슉(Le Shuuk)과 함께 작업한 신곡 ‘플라이 하이(Fly High)’ 무대를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핫펠트는 지난 4월 열린 ‘월드클럽돔 코리아 2017’ 간담회에 참석해 DJ 르슉과의 협업에 기대감을 표했다. 소속사는 “기대가 남달랐던 만큼 핫펠트는 관객들에게 평생 기억에 남을 만한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고 알렸다.

DJ 르슉은 유럽에서 폭넓은 인기를 얻고 있는 독일 슈투트가르트 출신의 DJ 겸 프로듀서로 국내에서는 ‘인피니티(Infinity)’ ‘굿 라이프(Good Life)’ 등의 음악으로 이기를 끌었다.

‘월드클럽돔’은 지난 2013년 독일에서 처음 열린 후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클럽’이라는 슬로건으로 매년 15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해온 세계 최대 EDM 페스티벌이다. 올해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된다.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총 3일 동안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리며 아프로잭(AFROJACK), 아민 반 뷰렌(ARMIN VAN BUUREN), 디미트리 베가스(DIMITRI VEGAS), 로빈 슐츠(ROBIN SCHULZ) 등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DJ들이 함께한다.

아메바컬쳐에 새 둥지를 틀고 제2의 가수 인생을 시작한 핫펠트는 현재 솔로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