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장미관, 스릴러계 루키 탄생(feat.무서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홀' 장미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맨홀’ 장미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장미관이 소름끼치는 본색을 드러내며 안방극장을 공포로 물들였다.

장미관은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에서 재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고 사람을 폭행하는 ‘묻지마 폭행범’이지만 정체를 숨긴채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지난 21일 방송에서 재현은 숨겨왔던 본색을 드러내며 맹활약을 펼쳤다. 아내 수진(유이)이 재현의 범행 도구를 발견했고, 태도 변화가 생겼다. 수진이 자신을 피해 봉필(김재중)을 만나는 것을 목격한 재현은 극도의 흥분 상태에 달해 수진을 차로 치었다.

게다가 봉필과 구길(강홍석)이 기억하는 팔의 흉터를 위장하기 위해 깨진 꽃병 조각으로 새로운 상처를 만드는 치밀함을 보였다. 봉필에게 확실한 증거를 가지고 오라고 하면서도 불안한 마음에 범행 시 입었던 옷과 모자, 열쇠고리를 태우며 흔적을 지워 흥미를 고조시켰다.

특히 재현은 사고 전의 일들을 모두 기억하고 있는 수진에게 거부당하자 순식간에 돌변, 수진의 목을 휘감고 봉필과 일촉즉발의 대치상황을 벌였다. 그동안 아내에겐 세상에서 가장 착한 남편이었던 그가 매섭게 변해 폭주하는 순간은 한 시도 눈 뗄 수 없게 만들며 몰입감을 증폭시켰다.

재현 역의 장미관은 선과 악을 오가는 두 얼굴의 캐릭터를 심도 있게 표현하고 있다. 양면성을 극대화하는 내면연기는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스릴러계의 루키고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장미관이 열연하는 ‘맨홀’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