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리뷰] ‘다만세’ 착한 드라마의 아쉬운 퇴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참 아쉽다. 배우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이 출연해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이하 ‘다만세’)가 시청률 1위를 끝내 달성하지 못한 채 막을 내렸다.

‘다만세’는 ‘미녀 공심이’ ‘냄새를 보는 소녀’ 등으로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 이희명 작가, 백수찬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센스 있는 연출을 자랑하는 백수찬 PD와 잔잔하면서도 깨알 웃음을 선사하는 이희명 작가의 만남은 팬들을 또 한 번 기대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환생이라는 다소 실험적인 소재에 일각에서는 우려를 표했다. 우려와 달리 베일 벗은 드라마는 잔잔하게 흘러갔지만 시청자들의 구미를 당기진 못했다. 환생한 성해성(여진구)과 현생에 있는 정정원(이연희)의 러브라인이 공감을 얻지 못한 것이다.

또 주연배우인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 뿐만 아니라 이시언, 박진주, 곽동연, 김진우, 윤선우, 김가은, 김혜준 등 다소 많은 인물들의 등장은 전반적으로 산만한 분위기를 줬다. 12년 전 사건을 40회 동안 끌고 간 것도 다소 지루함을 안겼다.

하지만 ‘다만세’에서 가장 반전은 이연희와 안재현이었다. ‘연기 논란’이 있었던 두 사람은 마치 이를 갈고 나온 듯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였다. 이전보다는 훨씬 안정적인 연기였다. 여진구 역시 실제 배우 중에서 막내 축에 속하지만 극 중에서만큼은 리더로서 극을 잘 이끌어나갔다.

지난 21일 종영한 ‘다만세’ 40회는 6.7%(닐슨코리아 집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결국 시청률 10%를 돌파하지 못한 채 만년 2위로 끝을 맺었다. 탄탄한 제작진과 배우들이 함께 했음에도 힘을 발휘하지 못한 것이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나온 착한 드라마였지만 시청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한 채 아쉽게 퇴장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