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제발 꽃길 좀 걷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홀' 김재중 / 사진=방송 캡처

‘맨홀’ 김재중 / 사진=방송 캡처

KBS2 수목드라마 ‘맨홀’ 김재중이 우여곡절 끝에 시간여행에 성공했다. 드디어 꽃길을 걸을 수 있을까.

이번 주 방송에서 봉필(김재중)은 묻지마 폭행범을 수사하던 중 손목 상처와 깨진 열쇠고리 장식을 통해 재현(장미관)을 범인으로 의심했다. 이어 봉필은 위기에 처한 수진(유이)의 전화를 받고 한 걸음에 달려나가지만 자신을 대신해 뺑소니 사고를 당한 수진을 보고 당황했다. 그는 수진을 인질 삼아 협박하는 재현에 맞서다 옥상에서 추락했고, 그 순간 수진과 함께 시간여행에 성공했다.

위기 속에서 기적처럼 수진과 동반 타임슬립을 하게 된 봉필이 사고 전으로 돌아가 그동안 재현이 저질러 온 모든 악행을 밝히고 28년과 짝사랑한 수진과 해피엔딩을 맺는 역대급 사이다 결말을 맞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봉필 역의 김재중은 깊어진 감정과 흡입력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극 중 수진을 지키지 못한 죄책감에 뺑 소니 사고 전으로 시간을 돌이켜 보고자 미친 사람처럼 맨홀을 파내며 터질 듯한 감정을 억누르는 듯한 모습은 슬픔을 배가했다.

타임슬립에 성공한 김재중의 활약이 기대되는 ‘맨홀’은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