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동연 “’다만세’ 출연, 소중한 사람들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배우 곽동연/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곽동연/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곽동연이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를 마치며 “소중한 사람들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다”고 고백했다.

곽동연은 22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성해철(곽동연)에게 성해성(여진구)이 있듯, 내 곁의 소중한 사람들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고 남다른 소회를 털어놨다. 이어 “너무 좋은 동료들과 즐겁게 촬영한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에게도 감사드린다”며 “늦지 않게 또 다시 좋은 작품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곽동연은 ‘다시 만난 세계’에서 편부라는 파격적인 설정을 완벽히 소화했다. 성해철이 극 초반 형이 죽은 뒤 방황하다가 해성과 재회하며 성장하는 과정을 섬세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현실적으로 그려냈다는 평이다.

곽동연은 오는 10월 스크린과 연극무대를 오가며 활약할 예정이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