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뉴욕서 평창올림픽 알렸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이하늬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하늬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하늬가 뉴욕에 평창올림픽을 알렸다.

이하늬는 지난 20일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개최된 ‘평화올림픽을 위한 메트로폴리탄 평창의 밤(이하 평창의 밤)’에서 사회자로 활약했다. ‘평창의 밤’은 문화체육관광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와 강원도가 공동으로 주최한 행사로 국내외 스포츠, 문화, 예술계 관계자 등 총 200명이 참석했다.

이하늬는 이 자리에서 평창올림픽에서 수여되는 메달을 소개하고, 평창과 세계를 연결하는 콘셉트로 제작된 프로젝트 영상도 공개했다. 푸른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한국의 아름다움을 알린 이하늬는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매끄러운 진행 실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이하늬는 올해 MBC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을 통해 사랑받았다. 그간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 ‘빛나거나 미치거나’ , 영화 ‘타짜-신의 손’ ‘로봇소리’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쌓았다. 또 온스타일 ‘겟잇뷰티’ MC로 프로그램을 3년 동안 이끌며 ‘아시아 뷰티 아이콘’으로 인정받았다. 특유의 건강미와 신뢰도를 바탕으로 화장품, 언더웨어, 골프웨어 등 다양한 분야의 광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오는 11월 ‘부라더’와 ‘침묵’ 개봉을 앞두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