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박준금, 하지원에 “날 엄마라고 생각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병워선' 캡처

/사진=MBC ‘병원선’ 캡처

 

박준금이 하지원의 엄마를 자처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는 아들인 재걸(이서원)을 보러온 한희숙(박준금)에게 송은재(하지원)가 심근경색이라 진단한 후 응급 처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동안 한희숙은 단순 고질병이라고 생각했던 증상들이 심근경색으로 인한 것이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당황했다. 청진만으로 심근경색을 진단한 송은재는 과거 같은 질병으로 사망한 어머니의 심장 소리를 기억하고 있었다는 사연이 밝혀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송은재의 아픈 과거를 알게된 한희숙은 “이제부터 내가 엄마다. 날 엄마라고 생각하라”고 모성애를 드러냈다.

‘병원선’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