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윤화♥김민기, 결혼 앞두고 후포리 사위 오디션 실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자기야-백년손님' 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자기야-백년손님’ 의 방송 화면 캡쳐

개그맨 홍윤화와 김민기가 결혼을 앞두고 후포리의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찾았다. 이에 할머니가 김민기에 촌철살인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21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 출연한 홍윤화와 김민기는 8년차 커플로 곧 결혼을 앞두고 있다. 이에 홍윤화는 후포리에 방문해 인연을 맺은 바 있는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찾아 김민기와 인사드렸다.

할머니는 김민기를 보자마자 “신랑은 날씬한 사람을 골랐네”라고 말했다. 홍윤화는 “김민기의 외모가 어떻냐”고 묻자 “외모는 소용없다. 돼지 털 보고 잡아먹냐”며 촌철살인을 날렸다.

이어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돈은 잘 버냐. 직업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긴장한 김민기는 “홍윤화 속 썩이지 않을 자신 있다”고 답하며 어색하게 웃었다. 냉철하게 김민기를 살펴보는 듯했던 할머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보기에는 그래 보여도 몸도 단단하더라. 첫인상도 그 정도면 괜찮았다”고 그를 칭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