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마’ 문채원, 범인 잡기 위해 ‘미끼’ 자청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tvN '크리미널마인드' 방송 캡처

/ 사진제공=tvN ‘크리미널마인드’ 방송 캡처

 

“시간이 없어요. 이대로는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길겁니다”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의 문채원이 범인을 잡기 위해 미끼를 자청했다.

21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에서 NCI 팀은 연쇄 성폭행 사건 수사에 나섰다.

사건의 범인은 대학교 여대생 4명을 성폭행한 후 6개월이 지나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또 다시 범죄를 저질렀다.

이에 NCI 팀은 프로파일링을 통해 사건을 해결하려 애썼다. 하지만 용의자의 범위는 쉽게 좁혀지지 않았고 이에 선우는 “가짜 설문지를 만들죠”라며 운을 뗀 뒤 “그 일, 제가 하겠습니다”라고 나섰다.

이에 현준(이준기)을 비롯한 모든 팀원들이 반대했다. 선우는 “시간이 없어요. 이대로는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길거예요”라며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그렇게 ‘미끼’를 자청한 선우 곁을 지키던 NCI 팀원들은 범인을 잡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그 사람은 범인이 아니었다. 결국 강기형(손현주)와 통화하던 선우는 범인에게 뒷통수를 맞고 쓰러졌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