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여진구 소멸, 이연희 “영원히 사랑해”…슬픈 해피엔딩(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다시 만나 세계’ 여진구는 결국 소멸했다. 하지만 현생에 남은 이연희와 안재현, 이시언, 박진주 등 그의 친구들은 여전히 그를 기억했다. 슬픈 해피엔딩이었다.

2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는 12년 전 미술실 살인범 박동석(강성민)이 자백했다. 비록 성해성(여진구)은 떠났지만 과거 얽히고설킨 인연들의 실타래가 풀렸다.

성해성을 비롯해 정정원(이연희), 신호방(이시언), 차태훈(김진우)은 성해철(곽동연)의 유괴범이자 12년 전 살인범인 박동석을 잡기위해 고군분투했다.

박동석은 성해철의 딸 공주를 부산행 버스로 빼돌리고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다. 하지만 그 자리에는 신호방과 정정원, 차태훈이 있었고 세 사람은 박동석에게 자백하라고 말했다.

이에 박동석은 “그날 밤. 미술실 근처에 있었어. 내가 봤어. 성해성이 양경철 죽이는 거. 무서워서 지금까지 말을 못했는데 성해성이 범인이라니까”라며 거짓말을 했다. 이 때 성해성이 나타나 당시 상황을 증명하라고 했다.

박동석은 죽은 줄 알았던 성해성의 모습에 화들짝 놀라며 도망쳤다. 박동석은 차를 타고 도망쳤고 도망가던 도중 교통사고를 당해 죽을 위기에 처했다. 그러자 성해성이 도와줬다. 박동석은 “내가 양경철을 죽였어. 미술실에서 싸우다가 내가 죽였어”라고 자백했다.

이 사건은 뉴스를 통해 사람들에게 알려졌다. 이에 차회장(박영규)은 성해성을 찾아가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다. 성해성은 그를 용서해줬고 차회장은 차태훈에게 차민준(안재현)이 숨겨진 형이라고 비밀을 털어놨다. 이후 차민준에게도 찾아가 자신의 죄를 용서하라며 마침내 자신의 아들의 존재를 인정했다.

한편 정정원은 성해성에게 5남매와 함께 있을 시간을 줬다. 성영준(윤선우)까지 모인 남매는 행복한 한 때를 보냈지만 이내 눈물바다가 됐다. 곧 떠나는 성해성에게 슬픔을 감추지 못한 것. 하지만 성해성도 속상한 것은 마찬가지, 이내 자리를 피했다.

이튿날 성해성은 정정원과 평범한 하루를 시작했다. 그리고 주변 친구들 모두 성해성에게 행복한 소식을 전했다. 신호방과 홍진주(박진주)는 결혼소식을 전했고 차태훈은 성영인(김가은)과 다시 만남다고 밝혔다. 마침내 정정원의 그림책도 출간하게 됐다.

성해성은 차민준에게도 고마움을 잊지 않으며 주변인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후 성해성은 정정원에게 과거 주지 못했던 반지를 내밀며 “우리 영원히 사랑하자”고 고백했다. 이 때 또다시 성해성에게 소멸징후가 보였다. 정정원은 또다시 불안해하기 시작했다.

성해성은 정정원을 다시 한 번 껴안고 잡고 있는 정정원의 손을 놓았다. 그는 “정원아. 이제 시간이 된 것 같아. 처음부터 지금까지 널 사랑했어. 언제나 널 사랑할거야. 슬퍼하지마. 정원아. 나 기억해”라고 부탁했고 정정원은 차마 보지 못할 그의 모습에 뒤돌아섰다.

정정원은 “아니. 기억하지 않을 거야. 언제까지나 널 사랑할 거야. 영원히”라고 말했고 성해성은 “정원아. 다시 사랑할 수 있어서 좋았어. 잘 있어. 사랑해”라며 마지막 말을 남겼다.

이어 정정원은 “사랑해. 해성아. 아직 못한 말 있어. 꼭 다시 만나”라고 말했고 대답 없는 그의 목소리에 사라졌음을 직감했고 오열했다.

1년이 흐르고 남은 이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정정원은 인기 작가가 되어 그림책 사인회를 열었다. 성해성 5남매 식당은 맛집이 되어 사람들이 줄을 지었고 성해철은 공주와 공주 엄마와 다시 세 식구를 꾸렸다. 차태훈과 성영인은 결혼을 약속했고 성영준은 다시 병원으로 돌아갔다. 신혼인 홍진주와 신호방, 길문식(신수호) 등은 여전한 일상을 보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