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차유람 남편 이지성 “파스타 만들다 6시간 키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자기야-백년손님' 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자기야-백년손님’ 의 방송 화면 캡쳐

당구선수 차유람의 남편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이지성이 차유람과의 첫 키스에 관한 사연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MC 김원희는 이지성에게  “차유람과 6시간 동안 입을 맞췄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물었다.

이에 이지성은 “첫키스를 한 날 차유람이 내가 있는 곳까지 찾아왔다”며 입을 열었다.

당시 이지성은 이미 차유람에게 세 번 정도 퇴짜를 맞았었다고. 그런 상황에 차유람이 먼저 자신을 찾아오자 “준비가 돼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자신을 찾아온 차유람을 위해 파스타을 대접했다고 한다. 그는 “파스타를 식탁에 내려놓기도 전에 입맞춤이 시작됐다”며 수줍게 웃었다.

이에 김원희가 “파스타는 추진력을 얻기 위한 것이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성은 “정신을 차려보니 여섯 시간 정도가 지나있었다”고 덧붙이며 수줍어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