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왕지원, 하지원 도발…”강민혁과 같이 잘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화면 캡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방송 화면 캡쳐

‘병원선’의 왕지원이 하지원을 도발했다.

2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 영은(왕지원)은 병원선에 타 옛 연인인 곽현(강민혁)에게 적극적으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더해 은재(하지원)의 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곽현과 같이 자겠다”는 말과 함께 현의 방으로 향했다.

신경 쓰지 않는 듯했던 은재는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다. 영은이 정말 곽현의 방에 간 것인지 확인하고 싶은 마음에 몇 번이나 망설였다.

“가서 뭐 할건데. 머리 채 잡고 끌어내리려고?”라며 스스로에게 물었다. 하지만 “쓸데없는 감정놀음에 인생 낭비 안 해”라며 결국 잠을 청했다. 영은의 등장과 함께 곽현을 의식하기 시작한 은재의 모습이 극에 흥미를 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