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막혀버린 맨홀 보며 오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KBS2 '맨홀' 방송 캡처

/ 사진제공=KBS2 ‘맨홀’ 방송 캡처

 

“수진이 사고 나기 전으로 돌아가야 한단 말이야!”

KBS2 수목드라마 ‘맨홀'(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 우영은) 속 김재중이 막혀버린 맨홀을 보고 좌절했다.

21일 방송된 ‘맨홀’에서는 수진(유이)이 재현(장미관)을 피해 도망치다 재현의 차에 뺑소니 사고를 당했다.

이를 본 필(김재중)은 좌절했다. 이어 막혀버린 맨홀을 파기 위해 노력했다.

필은 “왜 소환이 안되는거야, 대체 왜 작동이 안되는거야”라며 울부짖었다.

친구들이 따라오자 필은 “나 수진이를 정말 살리고 싶다”며 “맨홀 파는 것 좀 도와달라”고 말했다.

석태(바로)가 “이럴 시간에 뺑소니범을 잡는 게 더 낫지 않냐”고 이야기했지만 필은 “범인을 잡는다고 수진이가 깨어나는 것도 아니지 않냐”고 대답했다.

이어 필은 무릎까지 꿇으며 “눈 앞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는데 난 아무 것도 못하잖아”라며 오열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