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강성민 자백 “미술실에서 싸우다가 내가 죽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강성민이 12년 전 살인사건의 범인임을 자백했다.

21일 방송된 ‘다시 만난 세계’에서는 성해철(곽동연)의 딸 유괴범 박동석(강성민)이 12년 전 양경철 살인을 자백했다.

이날 정정원과 신호방, 차태훈은 박동석이 있는 공항으로 향했다. 차태훈과 정정원은 “네가 한 짓을 자백해. 너 공주한테 한 짓만으로도 용서 못받아. 빨리 12년 전 살인죄 인정해”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동석은 “그래 그날 밤. 미술실 근처에 있었어. 내가 봤어. 성해성이 양경철 죽이는 거. 무서워서 지금까지 말을 못했는데 성해성이 범인이라니까”라며 거짓말을 했다.

이 때 성해성이 “양경철, 내가 안 죽였는데. 나는 양경철 안 죽였는데 내가 양경철 죽이는 거 어떻게 봤어? 양경철 한테 직접 물어볼까?”라며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도망친 박동석은 추격적은 하던 도중 교통사고를 당했고 죽을 위기에 처했다. 그러자 성해성이 도와줬고 박동석은 끝끝내 “내가 양경철을 죽였어. 미술실에서 싸우다가 내가 죽였어”라고 자백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