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독일 3인방의 마지막…”떠나기 너무 아쉬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외국인 방송인 다니엘과 다니엘의 친구 독일 3인방의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통해서다.

21일 오후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다니엘의 집에서 마지막 밤을 보내는 독일 3인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다니엘은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특히 자신의 옥상 테라스를 자랑했다. 독일 3인방은 “경치가 정말 좋다”며 “이 집에서 사는 너가 너무 부럽다”고 말했다.

다니엘은 친구들에게 “여행의 마지막 밤인데 기분이 어떠냐”고 물었다. 친구들은 “기간이 너무 짧아서 아쉽다”며 “다음에 또 오고 싶으니 한 번 더 시간을 내서 오겠다”고 다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