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악플러에 정면대응 “정신 이상자…말 섞는 것도 시간낭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악성댓글에 정면으로 맞섰다.

조민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벽 12시 40까지 비정상적인 카톡 700개를 넘게 받고 있다. 영업방해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민아 아뜰리에 클래스 카톡은 베이킹 클래스 수강상담 및 신청을 하는 공간이지 본인들의 자격지심과 모자란 성품을 드러내는 공간이 아니다”라며 “본인들의 자격지심과 모자란 성품을 드러내는 공간이 아니다”라면서 누리꾼이 보낸 욕설 메시지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욕설로 가득했다. ‘니 XX 씨XX아 빵도 X 같이 만들면서 가격은 왜 그렇게 비싸게 받냐? 꺼져라 씨XXXX’라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뒤에서나 손가락으로 욕하고 앞에서는 반성문 써 와서 죄송합니다만 하는 당신들이 뭐라고 욕하든 난 미친 듯이 내 일을 하면서 오늘도 성공하고 있다”며 “한 달 전에도 경찰서 다녀왔는데 제가 바쁜 시간 쪼개서 사이버수사대 또 가야겠습니까?”라며 강력대응을 예고했다.

이어 “정신 이상자가 진짜 많다. 말을 섞는 것도 시간 낭비. 뿌린 대로 거두는 법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