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쇼’ 방탄 지민 “요즘 밖에서 잘 논다…스트레스 푸는 방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net '방탄소년단 컴백쇼' 방송 캡쳐

/사진=Mnet ‘방탄소년단 컴백쇼’ 방송 캡쳐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이 요즘 “잘 논다”고 밝혔다.

21일 Mnet ‘방탄소년단 컴백쇼’에서 지민은 “예전에 비해서 많이 논다”고 말문을 열었다.

지민은 “지난해부터 밖에도 많이 나가고 친구들과 많이 논다. 원래는 ‘연습실 가서 살아야지’라는 생각이 많았다. 쉬어도 연습실, 자도 연습실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렇게 살다보니까 내가 좋아하는 공연 말고는 ‘뭐하고 있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지 생각 해본 적이 없는데 만나고 싶은 사람 만나는 게 스트레스 푸는 방법이었다”고 밝혔다.

지민은 “노니까 내가 하는 일에 오히려 집중이 잘됐다. 결과적으로 얘기하자면 잘 논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