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배정화, 강세정 도둑 취급 “내 반지 내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 배정화가 자신의 집에 심부름 온 강세정을 도둑취급했다.

21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양미령(배정화)가 자신의 집에 변기를 뚫으러 온 기서라(강세정)에게 반지를 훔쳐가지 않았냐며 도둑 취급했다.

기서라는 “무슨 말씀 하시는 거예요. 반지를 제가 왜요”라며 황당해 했고 양미령은 “며칠 전에 욕실 서랍장에 넣었는데 거짓말처럼 없잖아요”라며 기서라를 도둑으로 몰았다.

이에 기서라는 “혹시 다른 데 두고 착각하신 거 아니에요?”라고 말했고 양미령은 치매 환자 취급하냐며 화를 냈다. 그러면서 “그 반지가 어떤 반지인 줄 알아요? 미안하지만 아줌마 가방 좀 줘 봐요. 결백하면 못 보여 줄 것도 없잖아요”라며 끝까지 기서라를 놓아주지 않았다.

그러자 기서라는 가방을 줬고 나중에는 옷까지 벗어 양미령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