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박아인, 드라마 장르 바꾸는 美친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홀' 박아인 / 사진=방송 캡처

‘맨홀’ 박아인 / 사진=방송 캡처

배우 박아인이 KBS2 수목드라마 ‘맨홀’에서 미스터리한 여인 영주 역으로 활약 중이다.

극 중 영주(박아인)는 재현(장미관)의 전 여자친구이자 과거를 알고 있는 유일한 인물이다. 이미 끝난 관계임에도 아직까지도 재현을 포기하지 못한 영주는 재현과 수진(유이) 주변을 맴돌았다.

지난 20일 방송에서 영주는 박재현의 아내 수진(유이)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싸늘한 태도로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특히 “재현 씨 폭행 전과에 정신과 병력이 있다”고 말해 수진을 당황하게 했다.

안방극장에 소름을 선사한 박아인은 ‘나쁜 남자’ ‘신사의 품격’ ‘마마’ ‘태양의 후예’ ‘굿와이프’ 등의 드라마와 ‘577 프로젝트’ ‘친구2’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개성 있는 연기를 펼쳤다. 매 작품에서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스펙트럼을 넓혔기에 그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신스틸러 박아인의 열연으로 재미를 더한 ‘맨홀’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