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피투성이 유이 포착…도대체 무슨 일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의 김재중과 유이에게 또 한 번 시련이 온다.

‘맨홀’은 21일 머리에서 피를 흘리고 있는 유이와 이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김재중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앞선 방송에서 봉필은 맨홀을 타고 시간 여행을 하던 중 그만 막힌 맨홀 때문에 미래에 갇히고 말았다. 봉필이 떨어진 곳은 수진과 재현(장미관 분)의 결혼 1년 뒤 시점이었다. 수진과 재현은 행복한 신혼부부였지만 사실 재현은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고 사람을 폭행하는 ‘묻지마 폭행범’이었다. 바라던 대로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순경이 된 봉필은 동네에서 연속적으로 일어나는 ‘묻지마 폭행’을 추적했고 이 과정에서 재현이 범인임을 암시하는 증거를 얻었다.

남편 재현을 향한 의심이 계속되자 수진은 봉필에게 불편함을 표했다. 하지만 수진이 재현의 차 트렁크에서 범행 당시 착용했던 마스크와 모자 등을 발견하며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재현이 충격을 받은 수진의 뒷모습을 서늘하게 바라보는 모습으로 엔딩을 맞아 긴장감이 팽팽해진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유이가 피를 흘린 채 병원에 실려 왔다. 공개된 사진 속 병원에서 누워있는 유이의 모습을 바라보는 김재중의 눈빛에서 절절한 슬픔이 묻어나온다. 김재중이 눈시울이 붉어진 채 누워있는 유이의 손을 붙잡고 있는 모습에서 수진을 염려하는 봉필의 애타는 심경이 전달된다. 과연 수진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수진이 다치는 사건으로 인해 봉필은 어떤 결정을 하게 될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수진의 부상과 이를 지켜보는 봉필의 안타까운 사연은 21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되는 ‘맨홀’ 1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