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비, 신예 발굴에 피쳐링 참여 기회까지…’That SIGNS’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키비와 'That SIGNS Competiton (댓 사인즈 컴피티션)' 포스터 / 사진제공=브랜뉴뮤직

키비와 ‘That SIGNS Competiton (댓 사인즈 컴피티션)’ 포스터 / 사진제공=브랜뉴뮤직

래퍼 겸 프로듀서 키비가 새로운 미디어 플랫폼 ‘That SIGNS(댓 사인즈)’를 통해 신예 아티스트 찾기에 나선다.

키비의 소속사 브랜뉴뮤직은 “21일부터 10월 11일까지 ‘That SIGNS Competition(댓 사인즈 컴피티션)’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댓 사인즈’는 키비가 그간의 활동과 각종 노하우를 바탕으로 준비한 프로젝트로 힙합 신의 숨은 보석같은 아티스트들을 찾아 래퍼들이 실질적 활동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이 프로젝트는 내년 초 공식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That SIGNS Competition(댓 사인즈 컴피티션)’은 프로젝트의 사전 이벤트다. 키비가 그의 오랜 동료이자 자신의 단독 공연 브랜드 ‘분신’을 연이어 흥행으로 이끌며 독자적인 행보를 걷고 있는 아티스트 허클베리피, 하이라이트 레코즈 소속 프로듀서 요시가 힘을 합쳐 준비했다. 요시가 만든 비트에 자유 형식의 랩 벌스를 SNS에 해시 태그와 함께 올려 컴피티션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댓 사인즈 컴피티션’의 TOP4로 선정된 신예 아티스트들은 스튜디오 라이브를 통해 최종 우승자를 가리며 최종 우승자는 키비의 새로운 싱글 곡에 허클베리피와 함께 피쳐링으로 참여하여 정식 음원을 발표하게 된다.

힙합 신에서 영향력 있는 두 래퍼 키비와 허클베리피, 각광받는 프로듀서 요시가 함께한 만큼 어떤 신예 아티스트들이 참여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 사인즈 컴피티션’은 오늘 21일부터 온라인 사이트 http://thatsigns.com을 통해 개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