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은 ‘다만세’ 종영 소감 “행복했다…많은 것 배우고 느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다시 만난 세계' 김가은/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다시 만난 세계’ 김가은/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다시 만난 세계’ 김가은이 마지막까지 팔색조 매력으로 드라마를 빛냈다.

김가은은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 성영인 역을 맡았다. 극 중 성영인은 생활력과 책임감이 강한 똑순이 같은 인물이지만, 사랑 앞에서 누구보다 수줍고 조심스럽게 마음을 여는 캐릭터다.

특히 최근 방송에서 태훈(김진우 분)과 이별을 택하고 집으로 돌아와 오열하는 장면은, 앞서 보여웠던 사랑스러운 이미지와는 상반된 감정 연기로 깊은 울림을 줬다.

'다시 만난 세계' 김가은/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다시 만난 세계’ 김가은/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이처럼 김가은은 ‘다시 만난 세계’를 통해 사랑스러운 모습부터 깊은 감성까지 다양한 매력을 발산, 그동안 쌓아왔던 연기 포텐을 터뜨리며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가은은 “영인으로 사는 시간이 너무 행복했다”며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게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현장에서 너무나 고생하신 스태프 분들과 연기자 선후배님들 너무 감사하고 고생 많았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가은이 열연, 단 1회 만을 남겨 놓고 있는 ‘다시 만난 세계’는 2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