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0주년’ 젝스키스 “1세대 아이돌로서 책임감·무게감 남달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젝스키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젝스키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데뷔 20주년을 맞아 새 앨범을 내놓는 그룹 젝스키스가 “1세대 아이돌로서 책임감과 무게감을 느낀다”고 남다른 소회를 털어놨다. 21일 오후 서울 청담동 CGV씨네시티 엠큐브에서 열린 정규 5집 ‘어나더 라이트(Another Light)’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다.

이날 리더 은지원은 “18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팀을 재결성하고 YG에터테인먼트에 들어온 뒤 처음 내는 정규 앨범이기도 하다. 다시 데뷔하는 느낌”이라고 운을 뗐다. 강성훈 역시 “앞서 발표했던 ‘세 단어’ ‘아프지 마요’ ‘슬픈 노래’ 등 싱글 음원이 예고편이었다면 이번 앨범을 통해 리스타트(restart)한다는 느낌”이라고 보탰다.

젝스키스의 새 앨범 ‘어나더 라이트’는 과거의 히트곡 없이 신곡으로만 채워진 점이 뜻깊다. 9개 곡 중 젝스키스 표 댄스곡‘특별해’와 발라드 ‘웃어줘’를 더블 타이틀로 내세웠다. 앨범 작업에는 에픽하이 타블로, 위너 송민호, 이승훈 등같은 소속사 후배 가수들이 힘을 보태 완성도를 높였다. 댄스와 발라드부터 디스코, 팝, 힙합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들을 실었다.

은지원은 “어렸을 때는 뭣 모르고 앨범을 만들어서 두려움도 없이 앞만 보고 달렸다”며 “그러나 이번에는 ‘1세대 아이돌’이라는 데서 오는 무게감과 책임감이 남달랐다. 후배 아이돌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 동시에 설렘과 기대 등 많은 감정이 담긴 앨범”이라고 고백했다.

김재덕은 “팬들을 비롯해 젝스키스, YG 양현석 대표, 작곡가들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앨범이니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신다면 감사하겠다”고 기대를 표했다.

젝스키스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발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