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PD “추성훈, 김병만 대체 멤버로 캐스팅 1순위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김진호 PD가 추성훈이 캐스팅 1순위였다고 밝혔다.

김진호 PD는 2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정글의 법칙 in 피지편’의 시사회에서 “김병만 부상 소식 이후 캐스팅할 멤버를 생각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른 건 추성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추성훈은 김병만과 인연도 있고 생존은 물론 몸도 잘 쓴다. 또 인간미와 편안한 매력이 있어서 가장 먼저 생각났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 PD는 “이번 멤버들은 제가 처음 생각했던 분들이 다 가는 것 같다. 이태곤, 류담, 노우진, 오종혁 등 경험 많은 분들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또 “시청자 분들이 리키김 이야기도 많이 했는데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합류하지 못했다”꼬 밝혔다.

병만족장 없는 ‘정글의 법칙 in 피지’ 편은 오는 2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