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뎅기열’ 변명, 남자답지 못했다…인생의 큰 오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방송인 신정환 / 사진제공=코엔스타즈

방송인 신정환 / 사진제공=코엔스타즈

방송인 신정환이 “‘뎅기열’ 거짓말을 한 것이 후회된다”고 밝혔다.

신정환은 21일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0년 불법 도박 파문 이후 뎅기열로 변명한 건 아직도 후회가 된다. 인생의 큰 오점을 남겼다”고 말했다.

신정환은 “2010년 사건이 터지고 난 뒤 굉장히 많은 보도가 나왔다. 머릿속이 하얗게 됐고, 혼란스러웠다”며 “현지에 사는 지인이 아는 병원에 가서 필리핀에 유행하는 뎅기열에 걸렸다고 하자고 말했다. 당시에 팬들이 걱정할 거란 생각에 팬카페에 사진을 올렸다. 이것이 감당할 수 없는 무게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후 변명이나 반박을 할 입장이 아니었다. 사실상 포기한 상태였다. 내 불찰이었다”며 “많은 사람들이 왜 당시에 바로 사과하지 않았느냐고 말하는데 큰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 평생 갚아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정환은 Mnet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를 통해 7년 만에 방송가에 복귀했다. ‘악마의 재능기부’는 신정환과 탁재훈이 그동안의 논란에 속죄하는 마음으로 자신들을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찾아가 무보수로 재능을 기부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