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종석, 배수지 아닌 신재하와 찰떡궁합? ‘현실형제’ 케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과 신재하/ 사진제공=iHQ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과 신재하/ 사진제공=iHQ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신재하의 ‘현실형제’ 스틸컷이 화제다.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21일 극 중 정재찬(이종석 분)과 그의 동생(신재하 분)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재찬과 동생은 한 없이 다정하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으르렁거리는 등 상황에 따른 180도 관계 변화로 웃음을 자아낸다. 진지하게 말하는 재진과 그의 말을 들은 채 만 채 하며 식사만 하는 동생의 모습은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으로 공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동생 품에 살포시 안겨 잠을 청하는 듯한 재찬의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한다.

재찬의 반전 홈스타일도 눈길을 끈다. 그는 인간관계에 요령이 없는 한강지검 형사3부 초임검사, 일명 말석이(검찰 내 각 부의 막내)다. 집 밖에서는 깔끔한 슈트 차림이지만 집 안에서는 누구보다 내추럴한 상태로, 여기에 정돈되지 않은 헤어스타일까지 더해져 완벽한 ‘재찬 홈스타일’이 완성됐다.

반면 재찬의 동생은 형보다 깔끔하다. 형이 하지 않는 청소와 설거지까지 도맡아 하는 인물로, 이웃사촌에게 돌릴 이사떡을 준비할 만큼 사교적인 성격까지 지녔다. 이처럼 서로 다른 성격을 지닌 두 사람이 한 집에 살며 어떤 ‘현실형제’의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이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이종석과 신재하는 촬영 내내 찰떡 호흡을 보여주며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드라마 속에도 잘 녹아 든 것 같다”며 “재찬과 그 동생이 한 집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될 것이다.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주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다시 만난 세계’ 후속으로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