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태곤, 이덕화X이경규 부름에 급 대천行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이경규와 이태곤의 낚시 대결이 펼쳐진다.

21일 방송될 ‘도시어부’에서는 이덕화와 이경규가 이태곤을 충청남도 보령시 대천항 앞바다로 불렀다.

최근 녹화에서 낚시를 하던 이경규는 “얼마 전 이태곤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나의 낚시가 ‘날라리 낚시’라고 말했다. 형님(이덕화)이 상어를 잡은 것에 대해서는 ‘먹지도 못하는 맛없는 상어를 잡아서 뭐 하느냐’라며 형님도 건드렸다”고 이덕화에게 고자질하며 분노한다.

이를 들은 이덕화가 “이태곤을 불러 실력을 겨뤄보자”고 제안하자 이경규는 이태곤에게 전화를 걸어 “나 ‘날라리 조사’ 이경규다. 지금 대천에서 낚시를 하고 있으니 저녁에 대천으로 내려와라”고 말하며 결투를 신청했다.

이경규의 갑작스러운 전화에 당황한 이태곤은 “지금 낚시하러 군산에 가고 있다”고 말했지만 이경규와 이덕화는 막무가내로 이태곤을 대천으로 불렀다.

형님들의 끈질긴 결투 신청에 결국 대천항에 나타난 이태곤은 “경규 형님이 서해에서 낚시를 한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 서해는 경험이 없으면 힘든 곳이다. 꽃게나 잡으라고 해라”고 도발하며 여유를 부렸다.

특히 이날 이태곤은 이덕화와 이경규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정성 가득한 ‘광어 요리’를 선보여 점수 만회에 나선다.

‘날라리 조사’ 이경규와 ‘프로 조사’ 이태곤의 역사적인 만남의 현장은 21일 오후 11시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