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빵집’ 임팩트 제업, 일일 아르바이트생 도전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N '시골빵집' 캡처 이미지/사진제공=MBN

TV조선 ‘시골빵집’ 캡처 이미지/사진제공=TV조선

그룹 임팩트(IMPACT) 멤버 제업이 TV조선 ‘시골빵집’의 아르바이트생에 도전한다.

21일 방송될 ‘시골빵집’에서 이수경은 프랑스빵 ‘크루아상’에 도전해 묘한 긴장감을 불러온다. ‘크루아상’은 이수경이 만드는 첫번째 작품으로 섬세한 기술과 일정한 온도 유지 그리고 반죽이 중요한, 만들기 어려운 빵이기 때문이다.

이날은 김갑수의 ‘갑수텔라’와 김국진의 ‘치아바타’, 이수경의 ‘크루아상’등 세 가지 종류의 빵이 나오는 날인만큼 일손이 부족했다. 이에 김종민의 부름을 받아 임팩트의 제업이 ‘시골빵집’의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한다.

제업은 ‘시골빵집’ 취직과 동시에 쏟아진 선배들의 부름에 부지런히 뛰어다니며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또 빵집 개점을 기다리는 고객을 위해 노래와 춤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을 기분 좋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빵집 식구들은 새로운 재료 구하기에 나선다. ‘시골 빵집’이 위치한 마을 근교 지리산 청정 지역에 있는 치즈 공장을 방문한 김갑수는 치즈의 풍미와 맛에 반해 ‘갑수표 치즈빵’을 구상한다.

이수경과 김종민은 사과잼을 만들기 위해 인근의 청사과 밭으로 향했다. 김종민은 이수경에게 모든 노동을 떠넘기며 웃음을 유발했지만 벌레를 무서워하는 그녀의 투정을 다 받아주며 묘한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갑수, 김국진, 이수경, 김종민의 좌충우돌 제빵 도전기가 공개되는 ‘시골빵집’은 21일오후 11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