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석’ 이상호 감독, 기자회견서 딸 타살의혹 재수사 촉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김광석' 공식 포스터

/사진=영화 ‘김광석’ 공식 포스터

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이 10년 전 사망한 사실이 고발뉴스 단독보도를 통해 뒤늦게 알려지면서 오늘(21일) 오전 11시 서울지검에서 김광석 유족측 김성훈 변호사와 이상호 감독의 기자회견이 개최된다.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이상호 기자는 지난 20일 자신이 일하는 고발뉴스를 통해 미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광석의 상속녀 서연양이 이미 10년 전에 사망한 사실을 단독보도했다.

김광석의 딸 서연양 사망 사실은 고발뉴스 취재결과 서연양이 지난 10년간 실종상태인 것으로 확인되자 이상호 기자가 유족 측의 동의를 얻어 용인동부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서연양은 지난 2007년 12월 23일 자택에서 모친 서해순씨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상호 감독은 서연양 타살의혹 재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오늘(21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하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씨 출국금지를 촉구할 예정이다.

영화 ‘김광석’은 1996년 1월 6일 김광석 사망 당시 최초 목격자였던 부인 서해순씨가 자살의 증거로 내세운 진술이 모두 허위였으며 나아가 남편을 살해했음을 의심케 할 충분한 정황을 공개했다. 이처럼 타살의혹의 핵심 혐의자로 지목한 서해순씨가 딸 서연양에 대한 모종의 위협을 가하고 있을 것을 우려하며 끝을 맺었다.

개봉 4주차에 접어든 영화 ‘김광석’은 현재 전국 22개 극장에서 상영 중이며 누적 관객수 5만명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영화 ‘김광석’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 김광석의 목소리를 추억하며 그의 노래 속에 담긴 자전적 인생 이야기를 드라마틱하게 풀어 쓴 음악 다큐멘터리 영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