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독일3인방 “짧은 일정 아쉬워…한국 다시 올 것”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독일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독일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과 다니엘이 짧았던 한국여행에 아쉬움을 표했다.

21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독일 친구들이 한국 여행을 하며 느꼈던 소회를 밝힌다.

다니엘은 자신의 초대로 먼 독일에서 여행 온 친구들에게 “지금까지 한국 어땠어?”라 물으며 궁금함을 드러냈다.

마리오는 “2주 정도는 와있어야 할 것 같아. 더 좋을 것 같아”라고 말하며 짧았던 한국여행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를 들은 친구들은 “물론이지, 다시 올 거야”라 덧붙이며 한국 재방문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다니엘이 “같이 있으면 어린 시절로 돌아간 기분이야”라고 말해 다시 한 번 이들의 우정을 확인시켰다.

한국 여행의 마지막 밤, 독일 친구들과 다니엘의 리얼 우정 스토리는 21일 오후 8시30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