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정소민X이솜X김가은, 화끈한 노래방 회동 포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사진=tvN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 정소민과 이솜, 김가은이 노래방에서 포착됐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 측은 21일 정소민, 이솜, 김가은의 화끈한 노래방 회동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녀들이 사회적 체면은 잠시 내려놓고 가무에 심취해 있는 모습이 담겼다. 탬버린을 손에 쥐고 현란한 댄스 실력을 뽐내고 있는 정소민과 마이크를 쥐고 열창 중인 이솜과 김가은까지 음악으로 하나 된 세 여자가 내일 따윈 안중에도 없는 듯 마음껏 흥을 분출하고 있다.

정소민, 이솜, 김가은은 실제 여자 친구들끼리 놀러 갔을 때의 상황을 완벽히 재현해내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라고. 무엇보다 세 배우는 극중에서도, 실제로도 동갑이라 진짜 12년 지기 친구 같은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는 전언이다.

극 중 생계형 연애포기자 윤지호(정소민), 자유 연애주의자 우수지(이솜), 목표 지향적 연애주의자 양호랑(김가은)은 고향인 경상남도 남해에 살던 고등학교 때부터 우정을 쌓아온 12년 지기 베스트 프렌드다. 어른이 된 이들은 현재 직업, 사랑, 결혼에 대한 태도도 각기 다르지만 여전히 어린 시절처럼 희로애락을 공유하며 고달픈 서울 살이를 버텨내고 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집 있는 달팽이가 세상 제일 부러운 ‘홈리스’ 윤지호(정소민)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이민기)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로맨스다. ‘아르곤’ 후속으로 오는 10월9일 오후 10시50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