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 결혼한다 “부족함까지 사랑해주는 사람”(전문 포함)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피아니스트 윤한이 결혼소식을 전했다.

윤한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글을 쓰기까지 참 오랜 시간이 걸렸다. 어떻게 전해야 할까 많은 고민이 됐다”며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한다”고 밝혔다.

이어 “늘 결혼에 대해 막연한 로망을 갖고 있던 저에게 결혼할 때가 왔음을 가슴으로 먼저 느끼게 해준 사람을 만났다”며 “저의 부족함과 서투름까지 온전히 사랑해주는 사람”이라며 예비신부에 대해 설명했다.

윤한은 “여러분들께 축복 받으며 새로운 시작을 하고 싶다. 서로에 대한 아름다운 믿음을 오래 간직하며 변함없이 올바르고 겸손하게 살겠다”며 “앞으로 더욱 좋은 음악과 좋은 모습으로 꾸준히 오래도록 여러분들의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변함없이 활동할 것임을 밝혔다.

이하 윤한 결혼 소감 전문

안녕하세요. 피아니스트 윤한입니다.

원래 어떤 상황을 두고 길게 생각하는 성격이 아닌데, 이 글을 쓰기까지는 참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만큼 저 역시 처음 겪는 인생의 모험이자 제 삶에서 손꼽을 중요한 일이기에, 언제 어떻게 전해야 할까 많은 고민이 되었습니다.

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합니다. 늘 결혼에 대해 막연한 로망을 가지고 있었던 저에게 결혼할 때가 왔음을 가슴으로 먼저 느끼게 해준 사람을 만났습니다. 저의 부족함과 서투름까지도 온전히 사랑해주는 사람입니다.

2009년에 데뷔하여 지금까지, 정말 많은 분들께서 넘치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셨기에 지금의 제가 있을 수 있었습니다.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에는 제 진심을 모두 담을 수 없겠지만… 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여러분들께 축복 받으며 새로운 시작을 하고 싶습니다. 서로에 대한 아름다운 믿음을 오래 간직하며 변함없이 올바르고 겸손하게 살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더욱 좋은 음악과 좋은 모습으로 꾸준히 오래도록 여러분들의 응원에 보답하겠습니다.

이 짧은 글을 쓰는데 며칠이 흘렀네요. 서투른 글이지만 제 진심이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