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허’ 유준상·박은태·카이, 3인 3색 연기 열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벤허'(연출 왕용범)가 각기 다른 벤허의 모습으로 호평 속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벤허’는 1880년 발표된 루 월러스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유다 벤허라는 한 남성의 삶을 녹인다. 벤허의 인생 흐름을 통해 장대한 서사를 보여주는 이 작품은 인간 감정에 대한 고찰을 담은 만큼 벤허 역을 맡은 배우 유준상, 박은태, 카이의 다양한 매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관객의 흥미를 더한다.

배우 유준상 / 사진제공=뉴콘텐츠컴퍼니

배우 유준상 / 사진제공=뉴콘텐츠컴퍼니

◆ 원숙함과 진정성이 느껴지는 유준상

‘벤허’에서 유준상은 시련의 중심에 선 한 남자의 삶을 밀도 있게 연기한다. 깊이 있는 연기력에서 우러나오는 그의 모습은 단순히 고난의 극복이 아닌 잔혹한 운명에 맞선 한 사람의 고뇌와 지난 삶의 결을 보여주는 입체적인 캐릭터다.

그간 뮤지컬 ‘그날들’ ‘프랑켄슈타인’을 비롯해 SBS 드라마 ‘조작’ 등 무대와 TV를 오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유준상의 진정성과 원숙함이 묻어나는 ‘벤허’는 극중 몰입도를 높인다.

배우 박은태 / 사진제공=뉴콘텐츠컴퍼니

배우 박은태 / 사진제공=뉴콘텐츠컴퍼니

◆ 섬세함과 역동적인 힘을 갖춘 박은태

소설을 원작으로 한 ‘벤허’는 종교색을 드러내기보다 방대한 드라마를 통해 유다 벤허의 고뇌와 인물들의 갈등에 집중했다.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팬텀’ ‘도리안 그레이’ ‘모차르트!’ 등에서 폭발적인 가창력과 출중한 연기로 사로잡은 박은태는 이번 작품에서 유다 벤허라는 새로운 인물을 완성했다.

매 장면 벤허의 내적 갈등을 표현하는 섬세한 연기와 가창력에서 오는 역동적인 힘을 고루 갖춘 ‘박은태 표’ 벤허는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배우 카이 / 사진제공=뉴콘텐츠컴퍼니

배우 카이 / 사진제공=뉴콘텐츠컴퍼니

◆ 열정과 에너지가 느껴지는 카이

‘벤허’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모두 빼앗긴 채 나락으로 떨어진 벤허를 통해 인간 본성을 들여다본다는 점이다. 또 장대한 서사를 무대 위에 촘촘하게 풀어낸다는 것도 그렇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잭 더 리퍼’ ‘삼총사’, 연극 ‘레드’ 등에서 매력적인 음색과 캐릭터 해석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카이는 이번 ‘벤허’를 통해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으로 관객의 호평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카이는 벤허의 행복했던 시절부터 친구 메셀라에게 배신당해 노예로 전락한 뒤 제자리를 찾기까지의 굴곡진 일대기를 특유의 탄탄한 가창력과 연기력을 통해 한층 역동적으로 표현해냈다.

‘벤허’를 이끄는 왕용범 연출은 “유준상에게는 성숙하고 힘이 있는 벤허를, 박은태 배우에게는 섬세하고 인간적인 벤허를, 카이를 통해서는 저돌적이고 젊은 벤허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오는 10월 2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