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나뮤 출신 현아, ‘또 오해영’ 현실판 러브스토리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걸그룹 나인뮤지스 출신 문현아가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 드라마 같은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

21일 방송될 ‘백년손님’에서는 아직 신혼여행도 다녀오지 않은 ‘결혼 16일 차’ 새 신부 문현아가 등장한다.

문현아는 이날 이준기 닮은 꼴인 7살 연상 ‘훈남’ 남편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앞서 녹화 당시 문현아는 드라마 ‘또 오해영’을 연상케하는 남편과의 첫 만남을 밝히기도 해 관심을 모았다.

문현아는 “남편과 저는 사실 ‘나인뮤지스’를 하기 전부터 옆집 남자로 7, 8년 정도 알고 지낸 사이”라고 말해 패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문현아는 “집 주인이 하나의 집을 반으로 나누어 세를 줬다. 임의로 세운 벽 하나를 두고 살아서 방음이 하나도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문현아는 “거의 1년 동안 사생활 없이 옆집 남자와 서로가 듣는 음악까지 함께 들으며 살면서 인연을 맺기 시작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문현아는 “그때 각자 말은 안 했지만 저는 남편의 첫인상이 나쁘지 않아 은근히 신경이 쓰였다. 남편은 친구들에게 ‘옆집에 예쁜 여자가 사니 놀러오라’고 얘기 했다더라”고 말했다.

문현아는 “당시 서로 연애를 한 건 아니지만 괜히 남편의 방벽에 기대서 가만히 앉아보기도 했었다”고 말했고, 이 이야기를 듣던 스튜디오 패널들은 “드라마 같다”며 함께 설레어 했다.

‘옆방 남자’가 ‘남편’이 된 드라마 같은 문현아의 러브 스토리는 21일 오후 11시10분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