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최시원, 생활력 제로 재벌 3세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사진=tvN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 이종재) 최시원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생활력 제로의 순정파 재벌3세 변혁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준비를 마쳤다.

‘변혁의 사랑’ 측은 21일 변혁(최시원)의 극과 극 매력을 담아낸 반전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전형적인 재벌 3세 이미지를 산산이 깨뜨리는 최시원의 천진난만한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세상 물정 모르는 호구형 사랑꾼의 모습이 담겼다.

2년 만에 컴백한 최시원은 벌써부터 변혁에 완벽 동화된 모습이다. 여자 친구 앞에서 무장 해제돼 멍뭉美를 발산하다 무슨 일인지 여자의 가방을 뺏으려는 능청스런 표정의 최시원이 웃음을 유발한다.

여기에 거대한 식수통과 빗자루를 들고 알바의 달인으로 거듭나려는 어설픈 모습까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진을 가득 채운 최시원 특유의 능청스럽고 코믹한 연기로 기대를 모은다.

최시원은 백수로 전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 역을 맡았다. 뚜렷한 목표도 없이 하루하루 즐겁게 살아가는 유유자적 모태 베짱이자, 시도 때도 없이 시 구절을 읊조리는 못 말리는 낭만주의자다.

상상을 초월하는 무한 긍정 에너지가 때로는 분노를 유발하지만 사랑의 충만함을 믿는 영혼이 해맑은 순정파 로맨티시스트다.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생활력 제로’의 변혁이 ‘생활력 만렙’의 백준이 사는 변두리 낙원오피스텔에 불시착해 좌충우돌한다.

‘변혁의 사랑’ 제작진은 “최시원은 변혁 그 자체다. 최시원 특유의 재기 넘치는 매력이 더해져 순수함과 능청을 오가는 변혁 캐릭터를 흥미롭게 탄생시켰다. ‘신의 한 수’라고 해도 좋을 만큼 완벽한 캐스팅”이라며 “이전과 결이 다른 유쾌한 연기 변신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최시원)과 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오는 10월 14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